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광양시, 시장 측근 땅 시세보다 비싸게 매입"…경찰에 고발장

기사승인 2021.04.15  10:25:27

공유
default_news_ad2
경찰로고© 뉴스1

정현복 전남 광양시장과 관련된 부동산 이해충돌 논란이 측근으로 이어지고 있다.

15일 전남경찰청에 따르면 최근 고발인 A씨는 광양시가 정현복 광양시장의 측근으로 알려진 B씨의 땅을 사들인 것에 대해 수사해 달라는 고발장을 냈다.

고발인은 광양시장이 자신의 측근인 B씨가 소유한 대지에 주민센터를 짓겠다며 광양시로 하여금 시세보다 비싼 값에 사들여 지자체에 손해를 끼쳤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 시장은 자신과 가족 땅의 도로개설로 인한 이해충돌 논란, 부동산 투기 및 인사 채용 관련 의혹 등으로 다수의 고발장이 접수돼 수사가 진행되고 있다.

전남경찰청은 지난 13일 광양시청과 정 시장의 주거지 등을 압수수색해 관련 자료를 확보하며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